운명,

글쟁이의 사진놀이 2010.04.18 19:40 |


 



  나는 그제서야 깨닫게 된다.

  이별이란 놈이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버거울 때

  사랑이 증오로 변질될 정도의 험악한 이별을 부러워한 것이

  어찌나 어리석은 생각이었는지.

  눈물의 시간을 견뎌온 날들이 있었기에

  우리는 잃었어도 사람은 잃지 않았다.

  이별의 이유에 대해서는 여전히 답할 수 없다.

  균열'을 고쳐 나가기에 우리는 너무 지쳐 있었던 것이고

  그 시간으로 다시 돌아가도 우리는 분명 헤어지게 된다.

  그렇다면 특별한 까닭 없이 연락할 이유가 없는

  이 정도의 관계가 그와 나의 운명이었던 것일까.


 

                                                 ⓒ 사진찍는글쟁이 All Rights Reserved。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러나다,  (2) 2010.04.20
추억 하나,  (0) 2010.04.20
운명,  (1) 2010.04.18
헤어짐의 이유,  (3) 2010.04.18
나는, 희망한다.  (1) 2010.04.15
인연..  (3) 2010.04.13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독한남자 2010.04.26 05: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해진걸까 하는 의문이 이미 사실 그전에 겪고나서 드는 것이기에 정해진 운명은 없다고 믿는답니다.
    다만, 그렇게 되어버린 까닭에 위안을 얻으려 정해졌을지도 모른다'라는 운명을 붙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