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여된 단 하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02 Jun 2, (7)

Jun 2,

스물아홉 여자사람 2010.06.02 23:57 |

 



  그렇게 삶을 살아가다 그 어느 순간의 정점으로부터 '무뎌지는 것'이 '그 모든 것으로부터의 자유'와 일맥상통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것이 연애의 카테고리에 접목된다면 '질투 하나 없는 연인'이 될 수도 있고 '21세기의 카사노바'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또한, 폭넓은 인간관계에 적용된다면 요며칠 겪은 일과 같이, '어? 안녕하세요. 단비님 아니세요?'라는 인사에 '아..죄송하지만 누구신지요-'라는 실례되는 말을 하게 되는 것에 대한 정당함으로 자리매김되겠다. 비지니스 및 서비스 이용에 대한 부분에서라면, 내 속을 들끓일 일을 줄일 수 있을 것이며 출발 신호에 늦게 반응하는 앞차에 대한 답답함도 익숙하게 자제할 수 있게 된다. 대충 살펴본다고 해도 (적어도 나에게는) 단점보다 장점이 더 많겠다 하겠다.

  빈 껍데기. 웃고 있음에도 자아의 반 이상을 어디론가 흘려버린 나는, 스스로의 꼭두각시가 되어 시냅스를 지져가며 이것이 정답 아니겠는가- 되뇌이는 꼴이다.

  결여된 단 하나. 그것이 무엇인지조차 인지할 수 없음에
  아슬한 기로에 서서 거뭇거뭇한 웃음을 흘리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ne 11, 그리스전  (8) 2010.06.11
Jun 9, 객사  (19) 2010.06.09
Jun 2,  (7) 2010.06.02
May 31, 화장 못하는 여자.  (4) 2010.05.31
May 31, 이제 너무나 지쳤다고-  (4) 2010.05.31
May 30, 이런 기분.  (4) 2010.05.30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03 00: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0.06.03 00: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twtkr.com/playpit BlogIcon 불량토끼 2010.06.03 08: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 이정도 나이도 먹었으니 흘릴건 흘리고 무뎌질 수 있겠지..라고 생각했다가
    어느 순간, 참 사소한것에 연연하며 툴툴거리는(또는 상처받는, 후회하는, 부끄러워하는) 절 발견하면 아직 멀었구나...합니다.
    단점일지 장점일지 아직도 헤매고 있지만
    사고에 굳은 살이 베긴건지, 아니면 조금씩 조금씩 내안의 뭔가가 빠져나가 비어가고 있는걸지,
    어찌보면 그냥 세상살아가는 법을 터득(?)해가는 과정일지도 몰라요...
    (약간 슬퍼지기도 합니다만 -_-)

    • Favicon of http://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0.06.03 08: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고에 굳은 살-
      필요악인걸까요..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보면
      끝없는 상념에 빠지는 것 같습니다.

      다만,
      허무하다 슬프다-일말의 감정이라도 남아 있는 것조차
      다행이라고 생각되는 나날인 것 같아요. 미묘한 이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