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2.03.07 Mar 7. 균열, 그 미세함에 대하여 (2)
  2. 2011.05.01 May 1, 퇴색 (3)
  3. 2011.03.07 Mar 7, 그런 날-
  4. 2011.02.19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5. 2010.10.07 너는 그래서 지금, 행복하냐고. (4)



아주 사소한 거짓말 하나, 아주 흔한 자기방어 한번,
아주 작은 균열, 그 미세함이 주는 디테일한 감정의 변화는 분명 '작지 않다'.

여기서 가장 큰 이슈는, 본인처럼 '작지 않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작지 않게 될 것'을 알기 때문에 스스로 앞가림을 하지만
'그저 작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크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믿기 때문에 전자보다 필터링을 덜하게 되는 것.

문제는 바로 바로- '작지 않다'라고 판단하는 이들과, '그저 작다'라고 여기는 이들이 만났을 때부터.

각자의 나라, 각자의 자리에서 같은 사람들 속에 살아가면 얼마나 좋으련만
현실은 그렇게 녹록하지 않아서 초콜릿 박스처럼 여러 맛이 마구잡이로 튀어나온다.

이제 우리는 '균열'없는 세상을 그리워하는 일은 잠시 접어두고,
'균열'을 어떻게 '치료'해나가야 하는지를 고민하게 된다.

(부디, '치료'에의 의지마저 꺾어버리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신고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즐겁다, 맛있다, 재밌다, 슬프다, 아프다, 괴롭다, 이 모든 감정들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 hue가 빠질대로 빠져버린 느낌. 대체 이 내 삶에 어떤 필터링이 치고 들어온 것인지 스스로 무뎌지지 않으면 견딜 수 없는 현실이 있기 때문인지, 여자는 알 수가 없다.

  사실, 알고 싶지도 않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 9 잃고 나서야 깨닫는 것들  (13) 2011.07.10
May 1, 퇴색  (3) 2011.05.01
Apr 17, 때문-  (3) 2011.04.17
Mar 7, 그런 날-  (0) 2011.03.07
Mar 4,  (0) 2011.03.04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2011.02.19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zis.net BlogIcon azis 2011.05.03 08: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오셨네요.
    남자도 무뎌지긴 매 한가지입니다. ㅎㅎ

  2. Favicon of http://www.callpills.com/ BlogIcon Generic Viagra 2012.12.18 15: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진 소식입니다. 난 아주 뉴스와 아이디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나는 귀하의 사이트에서 발견 한 뭐, 사실은 매우 콘텐츠입니다. 이 게시물에 대한 오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것은 매우 유용하고 흥미로운 사이트입니다. 감사합니다! ........ :)

  3. Favicon of http://www.callpills.com/ BlogIcon Cheapest Generic Viagra 2012.12.18 15: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하의 웹 사이트는 반드시 거의 확실 가장 큰 것입니다. 이상 - 모든 페이지의 인식은 아마 사랑입니다 ..... :)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던 것이
  어느 순간 아무렇지도 않게
  의심이란 미명하에 스러지는

  그런 날'이 있다.

  본 궤도로 돌아가기 위해서
  기회비용을 따지는 것은
  이를 악무는 것과 비슷하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y 1, 퇴색  (3) 2011.05.01
Apr 17, 때문-  (3) 2011.04.17
Mar 7, 그런 날-  (0) 2011.03.07
Mar 4,  (0) 2011.03.04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2011.02.19
Feb 19, 바람이 분다-  (33) 2011.02.19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옷이 필요하다'라는 생각에서의 쇼핑과, '별 생각이 없었는데 유독 마음에 들어 고민이 되는'쇼핑이 있다. 결국, 시작이야 어찌 되었든 옷을 고르는 과정에서 다시 '입어보지 않고 사도 알 수 있는'옷과, '입어 봐야만 확실한 핏을 알 수 있는'옷이 있는데 거의 대부분을 컨트롤 할 수 있는 내 자아에 대한 일은 전자가 되겠고 타인과 연관된 일은 후자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일단 옷은 손에 들고 있는데, 입어볼 것인가 입고 나서 구매할 것인가 입고 나면 구매해야 하는가 입고 나서 구매하지 않았는데 집에 와서 후회하지 않을까- 아니면 가뜩이나 지치고 복잡한 삶, 그냥 내려놓고 가게를 걸어 나올 것인가 하루에도 몇 번씩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며 우유부단한 제자리걸음을 반복하는 나란 사람.

  남들은 쉽게 사기도 하고(물론 개중에는 나보다 더한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런 쇼핑에 대한 노하우가 분명 있을 법도 한데, 붙잡고 전수 받고 싶은 심정. :(


  그나저나, 돌이켜 보니 대답해달라던 12월의 마지막 날에서 벌써 두달이 훌쩍 지나갔구나-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 7, 그런 날-  (0) 2011.03.07
Mar 4,  (0) 2011.03.04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2011.02.19
Feb 19, 바람이 분다-  (33) 2011.02.19
Jun 30. 그저 흘러가고 있다고-  (0) 2011.01.30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venusdebris.tistory.com BlogIcon 파르셀수스 2011.02.19 23: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쩌면 그 답은 '낯설음에 대해 익숙해짐'이 아닐까요?

 
  

  마음 편히 고민 하나 털어놓을 데 없고, 썩어가는 속 달래줄 이 없으니
  사랑놀이는 기대하지도 않는 나란 사람의 인생이 이 어찌 고달프지 않겠는가.

  외롭다, 고독하다, 쓸쓸하다-

  이 모든 감정을 사치라고 소리치는 자에게 고한다.
  그렇게 살아가는 너는 그래서 지금, 행복하냐고.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짓  (8) 2010.10.26
The Road  (14) 2010.10.08
너는 그래서 지금, 행복하냐고.  (4) 2010.10.07
내가 보는 이 세상 어딘가엔-  (21) 2010.10.06
이별의 순간 또한 소리 없이 그렇게 찾아 오고 있었다-  (2) 2010.10.04
그 해 여름-  (4) 2010.09.29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ixxer 2010.10.07 13: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뀨욱뀨욱

    뀨뀨~

  2.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10.07 17: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안해서 행복 할 수 없네요... 미안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