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1.03.21 겁쟁이 (8)
  2. 2011.02.19 Feb 19, 바람이 분다- (33)
  3. 2010.07.28 Jul 28,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 (1)
  4. 2010.04.29 Apr 29, (4)

  

  언제나 그 마지막은 아픔으로 얼룩진 결말이라며
  상처를 두려워하는 여자는, 그저 되뇌일 뿐..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4) 2011.03.21
겁쟁이  (8) 2011.03.21
alone,  (2) 2010.12.04
사랑은 퇴색이다,  (1) 2010.12.02
그곳에 네가 있을까-  (29) 2010.11.17
때로는 **** 싶어진다,  (3) 2010.11.14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ikaru 2011.03.21 00: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친척 눌러봐.

  2. BlogIcon kue lebaran 2011.08.14 18: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특정 블로그 사이트는 웹사이트 방문자와 관련된 상당한 금액을 사용하실 것으로 보입니다. 당신은 어떻게 그것을 지원? 그것은 당신에게 좋은 사람이 특정 항목에 포즈를 제공합니다. 제가 도움이뿐만 아니라 가정 엘리베이터를 제시 큰 무언가를 얻기 것은 중요한 문제입니다 같소.

  3. Favicon of http://www.iblogyou.fr/perdedupoidsrapidement/80684-maigrir-vite.htm BlogIcon Maryam 2012.01.15 10: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연극 나는 후회 더 보통 .

  4. Favicon of http://recuperersonex.info BlogIcon reconquerir son ex 2012.01.23 10: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웹사이트 입니다 멋진 보기 ! I 이 없습니다 에 친구 .

  5. Favicon of http://www.callpills.com/ BlogIcon Cheapest Generic Viagra 2012.12.18 16: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게시물이 아주 좋아. 난 단지 블로그에 우연히 내가 정말 블로그 게시물을 읽고 즐길 것을 말하고 싶었어요. 어떤 방법 당신의 피드에 가입됩니다 그리고 당신이 곧 다시 게시 바랍니다 ........ :)

  6. Favicon of http://www.callpills.com/ BlogIcon Generic Viagra 2012.12.18 16: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 사이트의 몇 가지 있지만, 시운전 등 비슷한 플랫폼을 통해 그 중 하나를 변경하려면 찾고. 당신이에 대해 권장 특히 있나요? ... :)

 



  어둡고 긴 터널을 빠져 나오자, 한줄기 바람이 불어온다. 여자는 고개를 들어 온 몸으로 바람을 마주하다. 귓가를 간지럽히는 머리카락을 쓸어 넘기는 손가락에 온기가 묻어난다.



  '길지도, 짧지도 않은 적당한 시간이었어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말하는 그녀의 목소리에 고개를 끄덕이려는 순간, 그녀의 눈에서 또르륵- 눈물이 떨어진다.

  '덮은 책장을 다시 열어 처음부터 읽고, 또 읽고, 이 모든 것을 외워버릴 만큼 되풀이되는 세월을 보냈네요.'

  익숙하게 훔쳐내는 그녀의 슬픔 사이로 얼핏 보인 것은 희망이었다.

  '사실은 두려워요. 어쩌면 저는 결말을 알고 있을지도 모르거든요.'

  오랫만에 미소를 짓는 그녀, 떨리는 어깨를 감추려는 노력도 하지 않는다.

  '하루에도 몇 번씩,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기분. 아시나요?'

  성인의 얼굴을 한 그녀의 모습 위로, 어린 소녀가 겹쳐 보인다.

  '나는 언제나 내가 옳다는 것을 알고 있고, 그것은 사실이에요.
  하지만 지금 이 순간 만큼은 내 머릿속의 결말이 오답이었으면 좋겠어요.'

  그녀의 눈에 불안이 스쳐 지나간다. 그 눈동자의 흔들림에서 처음으로 인간미를 느끼다.

  '나란 사람.. 참 어리석지 않나요?
  영원히 변하지 않는 것은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라는 사실 뿐인데도
  바라고 있어요. 유약하기 그지없는 인간이란 존재에게. 영원을 말이죠.'

  자리에서 일어나는 그녀-

  '그래요, 어쩌면 나는 지나칠 정도로 겁이 많은 위선자일수도 있어요.'

  두 손을 뻗어 하늘 높이 기지개를 켠다.

  '그런데, 그런 나를 변하게 하는 존재가 생겼어요. 그리고 어쩌면-'

  갑자기 그녀가 입을 다물고 나를 바라본다. 눈이 마주친다. 나는 왠지 갈증을 느낀다.

  '어쩌면.. 이것이 행복해지는 길 아닐까요?'

 

  나도 진심으로 답해주고 싶었다. 믿고, 나아가라고. 후회라는 놈 역시 행동하는 자에게만 주어지는, 달고도 쓴 결실같은 것이라고.

  매일 아침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 미소 지을 수 있다면, 힘들고 지친 순간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면, 행복은 이미 당신과 함께라고.

  오랜 침묵을 깬 그녀의 발언이, 그 생사를 알리는 듯 간헐적인 비명이 되어 대기에 흩어질 때-

  손을 뻗어 그녀를 품에 안는다. 온기를 전한다. 그녀는 내가 되고, 나는 그녀가 되어 우리는 드디어 만나게 된다.



  그녀의 입술에서 흘러나오는 것은 다름아닌, 나의 목소리-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 4,  (0) 2011.03.04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2011.02.19
Feb 19, 바람이 분다-  (33) 2011.02.19
Jun 30. 그저 흘러가고 있다고-  (0) 2011.01.30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Jan 2, 두 마리 토끼-  (0) 2011.01.02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acebook.com/mazinggaa BlogIcon 마징가 2011.07.30 01: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연히 블로그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혹시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에 부분인가요? 웬지 느낌이 그렇게 들어서요 ^^;;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 글이네요 ..

  2. Favicon of http://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2.01.24 17: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 소소한 끄적임입니다 ^^

 



  네 전화는 무척 오랫만이었어. 휴대폰에 뜨는 이름 석자를 보고도 목소리를 듣기 전까지 이 사람이 누구였나 생각하게 만들 정도였으니까, 그 정도로 오랫만이었지. 무슨 일 있어?라고 물어보려던 찰나, '그냥, 걷다가 전화 해본거야.'라는 네 첫마디가 들려온다. 이렇게 무더운 여름이 또 있었을까, 괜히 날씨 탓을 하다가 빠진 정적 너머로 구슬프게 우는 매미 울음소리. 매미 소리가 들리니 더 더운 것 같아- '응, 나 들어가 볼게.' 나직한 네 말에 나는 대답도 하지 못하고 황급히 전화를 끊어 버린다. 유난히 '안녕-'이라는 단어를 일상적인 인사에서조차 싫어하는 나를 기억하지 못하고 네 목소리로 안녕이라 말할까봐, 그렇게 종료 버튼을 재차 눌러댔다고. 끊어져버린 수화기 너머로 답지 않은 변명을 해본다. 너는 아마도 씁쓸하게 웃으며 답할 것이다. '알고 있었어, 잊을 리가 없잖아.'

  소소한 대화가 그립다. 플랫 슈즈를 사러 갔다가 마음에 드는 물건을 찾았는데, 앞에 달린 토끼 얼굴이 무척 귀여웠지만 흰 가죽이어서 금방 헤질 것 같아 사지 못하고 돌아섰다던가 저녁에 먹은 해물 스튜가 너무 매워서 네가 먹었으면 분명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을게 분명하다는 시시콜콜한 이야기지만 너여서 들려 주고 싶은 그런 이야기는 어디로 흘려 보내야 할까.

  그러고보니
  좋아해, 사랑해. 마음을 표현하는 이 아름다운 말들을
  입 밖으로 말해본게 언제였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는구나.

  사라지지도 못하는, 이 몹쓸 감정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Aug 6, 가슴 속에-  (6) 2010.08.06
Jul 29, 떠나다.  (2) 2010.07.30
Jul 28,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  (1) 2010.07.28
Jul 27, 편히 잠드소서..  (1) 2010.07.27
Jul 26, 근황.  (2) 2010.07.26
Jul 21, 껍데기-  (2) 2010.07.21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ybyharu 2010.07.29 06: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끔씩 알 수 없이 밀려오는 그리움은 지우려지우려해도 지워지지 않죠..
    그리움은 남아있지만 연락처는 남질 않아 다행히도 전화를 걸어보진 않네요..

Apr 29,

스물아홉 여자사람 2010.04.29 21:48 |

 
  오랫만에 푸른 하늘이었다. 서늘한 바람만 빼면, 가히 봄이구나 믿을 정도로 쾌청한 날씨. 그런 좋은 날에 말단 신입은 감히 반차를 쓰고 병원으로 향하고 있었다. 문득, 목소리가 듣고 싶어진다. 휴대폰을 꺼낸다. 두세개의 신호등을 지날 때까지 고민했던 것 같다. 그리고 어떻게 병원에 들어 섰는지, 무슨 검사를 했으며 약은 어디서 받았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어느 순간 나는 안방 침대에서 깨어났으며 일어나자마자 접속한 회사 메일함에는 대여섯개의 메일이 쌓여 있었다.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며 무엇을 기억해내려 하는지조차 자꾸만 잊는 바람에 헛웃음이 나왔다. 분명 누군가의 목소리가 그리웠으며 어리광을 피우고 싶었고 연락처를 뒤적거리다 기억이 끊긴 것 같다. 회사에서 진통제 네알을 먹었으니, '정말 아플때만 먹어요.'라며 처방받은 병원표 진통제를 홀딱 삼킨건 확실히 남용이었을지도. 아드레날린 과다 분비와는 또 다른 느낌의 하이함.

  거울 앞, 내가 둘로 보이는 것은 새로운 AR인가.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y 1,  (7) 2010.05.01
Apr 30,  (3) 2010.04.30
Apr 29,  (4) 2010.04.29
Apr 29,  (10) 2010.04.29
Apr 28,  (4) 2010.04.28
Apr 23,  (13) 2010.04.23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namja77.com BlogIcon namja 2010.04.29 22: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장 약해져있는 순간이 가장 솔직할수 있는 순간.

    가장 가장 약해져 있기에 무엇을하건 후회하죠

  2. Favicon of http://www.namja77.com BlogIcon namja 2010.04.29 23: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지만 혼자서는 영원한 1
    둘이서는 2가 될수도 또는 평행한 두개의 1.

    무엇이 되었건 둘이 더 완전해 질수 잇을지도.(이라고 아직은 믿고싶은지도)

    좋은 말 잇잖아요
    u complete m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