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1.15 Jan 15, 알고 있을까? (1)
  2. 2011.01.02 Jan 2, 두 마리 토끼-

 



  오래된 사진들을 뒤적이다 보면, 가끔 이런 생각이 들때가 있다. 그때 그 순간, 셔터를 누르던 그 순간의 내 곁에 있던 그 사람이 오랜 세월이 지난 후에 이 사진을 어딘가에서 보게 된다면 기억할 수 있을까. 카메라를 들고 서 있던 나의 옆모습을, 노을이 지던 그 거리를, 그 시절의 우리를. 그렇다고 하면 그것은 분명 가슴 벅찬 일일테고 그렇지 않다 하면 그것은 현실이다. 지나간 사랑이 말했듯, 나는 추억을 먹고 사는 모양으로- 폭풍처럼 휩쓸고 지나간 사랑이란 폐허에서도 꿋꿋하게 웃어낼 수 있는 독한 여자이기 때문일까.

  그러고보니, 블로그 카테고리를 바꿔야겠다.
  스물아홉 여자사람-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b 19, 바람이 분다-  (33) 2011.02.19
Jun 30. 그저 흘러가고 있다고-  (0) 2011.01.30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Jan 2, 두 마리 토끼-  (0) 2011.01.02
Dec 21,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2) 2010.12.21
I need something..  (2) 2010.11.28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aystyle.net BlogIcon Ray  2011.01.16 02: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29..... 아.. ^_^;;;;;

    이제 +1 이면 30으로 넘어가네요.. ㅠㅠ

 


  새로운 길이 열렸다. 반쯤은 내가 두드려서, 반쯤은 그쪽에서 문고리를 돌렸기 때문에. 정작 현실로 들이닥치자 나는 당황한다. 두근거림에 앞서 찾아오는 불안감. 제3자로써 '잘 아는 것'과 책임을 지고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가는 것'은 분명 다르기 때문에, 할 줄 아는 것이라고는 글 몇자 끄적이는게 전부인 에디터는 깊은 고민에 빠진다. 재미있는 사실은, 정확히 1년 전 '왠지 이 일, 재미 있겠는걸~'이라는 심정으로 타 회사에 이 직책으로 이력서를 넣었다가 보기 좋게 미끄러진 경험이 있다는 것이다. 그로부터 1년 후 오늘, 전화를 한 통 받게 된다. (아무래도 작년의 회사는 비쥬얼MD에 치중되어 있는 업무였고, 지금 오퍼받은 직책은 딜을 책임지는 바이어-) 부서를 옮기고, 새로운 직책을 맡아 보지 않겠냐는 대표님의 제의. '편집부의 블랙홀, 언급할 수 없는 그 무엇-'에 대해 한달 넘게 불만을 토로하고 있던 본인은, 일단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은 상태지만 생각해보면 '성격'상 어울리는 것과 '성향'상 가능한 것의 %를 쉽게 가늠할 수 없기 때문에 새삼스럽게 다시금 카오스의 나락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상태. 결국 이 모든 것은, 편집장님의 컴펌이 떨어져야 가능한 것이지만 지금의 내 욕심으로는 두가지 직책 모두 끌고 가고 싶다는 것. 살이.. 쪽쪽 빠지지 않을까? ^^;

  어느 쪽으로 결론이 기울어지든, 나는 몸담은 회사에 최선의 방향을 택할 것이며 그것이 내 인생의 (거의)유일한 즐거움이기 때문이다. 씁쓸..한가?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n 30. 그저 흘러가고 있다고-  (0) 2011.01.30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Jan 2, 두 마리 토끼-  (0) 2011.01.02
Dec 21,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2) 2010.12.21
I need something..  (2) 2010.11.28
Nov 18, 추억은 어디에-  (1) 2010.11.18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