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21 Dec 21,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2)

 



  그 고요하던 새벽, 인적 하나 없는 도쿄의 시내를 터벅터벅 가로질러 편의점에서 오니기리와 푸딩을 사오던 길. 혼자임에도 혼자가 아니던 그 시절의 나는 무서울 것도 없었고 그저 앞만 보고 달리던 아가씨였다.

  가끔 그 시절의 꿈을 꾼다. 그런 날은 하루가 유독 힘들다.

  어쩌면, 맞지 않는 옷을 입으려고 애쓰는 것이 아닐까. 이 길이 과연 내게 맞는 길일까. 단지 내가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마음에 그저 억지로 버티는 것이 아닐런지. 정답은 없지만 이 모든 것이 오답임에는 분명한 나날.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고요해지다. 숨막히는 정적이여-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Jan 2, 두 마리 토끼-  (0) 2011.01.02
Dec 21,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2) 2010.12.21
I need something..  (2) 2010.11.28
Nov 18, 추억은 어디에-  (1) 2010.11.18
Nov 15, And then there were none.  (1) 2010.11.15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12.22 19: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오지 않는 것은 나올 것이 없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