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고싶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13 Oct 12, 울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2)

 



  살아가다 보면, 유난히 힘들고 지치는 날들이 있다.
  그런 날이었다- 내게 있어 어제와 오늘 그리고 바로 지금.

  열심히 살아가는 것에 대한 자부심과
  여기저기 삐걱거리는 몸과
  버릴 수 없는 이 죽일놈의 욕심 덕분에

  지친다.

  제비새끼마냥 나만 보고 입 벌리는 식솔이 있는 것도 아니고
  힘내라고, 기운 내라고 다정한 토닥임을 해줄 사람도 없으니

  의문이 든다.
  이것이 정답인가?

  눈물 흘릴 시간조차 아깝다, 이를 악무는데
  쌩뚱맞게도- 마음 맞는 이 하나 없음이 서글프다.

  최악의 상황에서
  자신의 단점이
  이렇게도
  확연히
  드
  러
  나
  다
  .

  그렇다면 지금 내 곁에
  사랑하는 이, 있어 주었다면

  조금쯤은 버틸 힘이 생겼을까..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Oct 17, 溫氣  (5) 2010.10.18
Oct 16, 신뢰  (0) 2010.10.16
Oct 12, 울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2) 2010.10.13
Oct 11, 평행선-  (3) 2010.10.11
Oct 10,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7) 2010.10.10
Oct 5, 실로 오랫만의 두근거림-  (8) 2010.10.05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13 02: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0.10.13 23: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사람을 찾게 되는 것 같아요.

      하지만 내가 누군가에게
      지금의 내가 바라는 것처럼
      그러한 역할을 해주기 위해서는
      나부터 온전한 사람이 되어
      당당해지고 싶다는 느낌.

      치열하게 살고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