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0.12.21 Dec 21,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2)
  2. 2010.11.15 Nov 15, And then there were none. (1)
  3. 2010.10.16 Oct 16, 신뢰
  4. 2010.10.07 너는 그래서 지금, 행복하냐고. (4)

 



  그 고요하던 새벽, 인적 하나 없는 도쿄의 시내를 터벅터벅 가로질러 편의점에서 오니기리와 푸딩을 사오던 길. 혼자임에도 혼자가 아니던 그 시절의 나는 무서울 것도 없었고 그저 앞만 보고 달리던 아가씨였다.

  가끔 그 시절의 꿈을 꾼다. 그런 날은 하루가 유독 힘들다.

  어쩌면, 맞지 않는 옷을 입으려고 애쓰는 것이 아닐까. 이 길이 과연 내게 맞는 길일까. 단지 내가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마음에 그저 억지로 버티는 것이 아닐런지. 정답은 없지만 이 모든 것이 오답임에는 분명한 나날.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고요해지다. 숨막히는 정적이여-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Jan 2, 두 마리 토끼-  (0) 2011.01.02
Dec 21,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2) 2010.12.21
I need something..  (2) 2010.11.28
Nov 18, 추억은 어디에-  (1) 2010.11.18
Nov 15, And then there were none.  (1) 2010.11.15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12.22 19: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오지 않는 것은 나올 것이 없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네요...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이 모든 것 열정이, 관계가, 생각의 심도가 나란 사람을 내리누를 때- 이제 이만하면 되었다, 그저 놓고 돌아설 수 있음을 알고 있다. 아무리 정답이 없는 인생이라지만 '굳이 내가 아니어도 되는 일'에 심취해 많은 것을 포기하고 좁디 좁은 개미굴로 들어가는 것에 대한 회의는 최소한 오답은 아닌 것이다. (적어도 나란 사람에게 있어, 내가 생각하는) 일과 사랑은 너무나 닮아있다. 할수록 빠져들고, 딱히 없다고 생을 유지하는 데 이슈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삶의 윤택함이 덜해지는 정도. 깊이 환호하고, 때론 투덜거리면서도 어느새 그 자리에 서 있는 나를 발견하는 것, 참으로 비슷하지 아니한가. 사회적 인정과, 따스한 애정을 갈구하면서도 내가 아니어도 이것은 유지되는 현상일 뿐-이라는 생각에 그 순간을 마음껏 즐겨 보지도 못하고 언제나 돌아설 준비를 하는 나약한 인간.

  낯선 행성에 떨어져도 살아남을 자신감이 충만한 강한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상황에서는 이성적인 사고에 충실하지 못한, 어리석은 사람.

  그런 내가 돌아본 그곳에는, 아무도 없었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I need something..  (2) 2010.11.28
Nov 18, 추억은 어디에-  (1) 2010.11.18
Nov 15, And then there were none.  (1) 2010.11.15
Nov 7, 스노우 맨  (1) 2010.11.07
Oct 31, 시월의 마지막 밤에-  (9) 2010.10.31
Oct 29, 흘러간다.  (0) 2010.10.29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errychri 2010.11.15 23: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Sometimes, life is hide and seek.

 



  사람에 대한 신뢰를 잃어버리고 나니, 삶이 쉽지가 않다.
  그것이 소중한 사람이라면 인생은 더더욱 각박해진다.




  예를 들어,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외면하고 떠나더라도
  나 하나만큼은 남아서 지켜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

  하지만 그 사람은 내가 유지하던 자신에 대한 신뢰를 스스로 져버림과 동시에
  소중한 사람에 대한 믿음을 지켜갈 내 의지를 박탈하며 변함 없는 얼굴로 연기를 한다.
  이렇게 되면 이제 신뢰라는 차원을 떠나 사람이 무섭게 된다. 내 사람도 나를 배신하는 현실-




  이라는 플롯을 따라가지 않기 위해서는
  오감 툭툭 끊어내고 웅크리고 살아야 하겠다.

  손바닥으로 하늘이 어찌 가려지는가, 내 차라리 눈을 감으리.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Oct 22, 그런 사람-  (3) 2010.10.22
Oct 17, 溫氣  (5) 2010.10.18
Oct 16, 신뢰  (0) 2010.10.16
Oct 12, 울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2) 2010.10.13
Oct 11, 평행선-  (3) 2010.10.11
Oct 10,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7) 2010.10.10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음 편히 고민 하나 털어놓을 데 없고, 썩어가는 속 달래줄 이 없으니
  사랑놀이는 기대하지도 않는 나란 사람의 인생이 이 어찌 고달프지 않겠는가.

  외롭다, 고독하다, 쓸쓸하다-

  이 모든 감정을 사치라고 소리치는 자에게 고한다.
  그렇게 살아가는 너는 그래서 지금, 행복하냐고.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짓  (8) 2010.10.26
The Road  (14) 2010.10.08
너는 그래서 지금, 행복하냐고.  (4) 2010.10.07
내가 보는 이 세상 어딘가엔-  (21) 2010.10.06
이별의 순간 또한 소리 없이 그렇게 찾아 오고 있었다-  (2) 2010.10.04
그 해 여름-  (4) 2010.09.29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ixxer 2010.10.07 13: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뀨욱뀨욱

    뀨뀨~

  2.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10.07 17: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안해서 행복 할 수 없네요... 미안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