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 하고 건드리기만 해도 울음이 터질 것 같은 나날. 극단적인 판단은 지극히 사양하는 바이나, 진실로 그러하다는 것은 왜곡할 수 없음이다. 근래에 일어난 일을 정리해보면 우선, 인생의 반 이상을 함께 살아온 강아지를 떠나 보내야만 했었고 취미와 특기를 살릴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 하에 시작한 파트타임은 인간에 대한 실망과 불신감만을 남겼을 뿐이며 가장 의미 있게 사귀다가 결별한 한 남자는 어린 시절, 그를 떠날 수 밖에 없었던 그 단점들을 꽤 많이 보완하고 나타나서 데레데레한 삶을 살고 있다. 정직한 타인, 그것도 이성들에게.

  첫번째는, 그래도 아파했던 아이인데 억지로 고통스러운 육신에 묶어 두는 것 보다는 아프지 않은 좋은 곳으로 보낸 것이, 모두에게 가장 현명한 선택이 아닐까 생각할 수 있겠다. 평소 '호상'이 어딨어-라고 외치고 살아왔던 나란 사람도 직접 현실에서 마주해보니 수긍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둘째, 내가 보는 눈이 없었을 뿐이다. 한 지인은, 벤쳐에서 뭘 바래- 그런게 벤쳐야.라고 말해주었지만, 이념이야 어쨋든 가장 효율적인 매커니즘 속에서 평온할 수 있는 내 캐릭터가 그곳과 맞지 않았을 수도 있다. 혹은, 담당자였던 그 사람의 자질 부족이라던가, 개념이 틀려먹었다-라는 점도 감안해 볼 수 있겠다. 개인적으로는 두가지 모두 원인이었다고 생각. 마지막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헤어지고 친구로 남지 않는 법을 택하는'것일 수도 있다. 실제로 헤어지고도 친구로 잘 지내는 친구가 있긴 하지만, 적어도 나는 그 때 사귀었던 감정 자체가 연인이라기보다는 친한 이성 친구-였기 때문에 편하게 지내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사람만은 내게 그렇지 못한 모양으로, 한국과 미국 사이에서 어린 나이에 힘들게 장거리 연애를 유지해가며 따뜻한 말 한마디 바란 것이 그렇게 잘못이었나 매일 밤을 울며 서서히 시들어가다 이별을 선고해버린 내 심정은, 몇 년이 지난 지금에도 생생하게 살아 있는 것이다. 이런 마당에- SNS라는 온라인 특성상, 모르는 사람에게도 훈훈하게 듣기 좋은 말을 챙겨주는 것을 보고 있자니 '대체 넌 내가 알던 그 사람이 아니로구나.'부터 시작해서 '이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이 그때는 왜 그렇게 못했을까'라는 원망까지 온갖 감정이 휘몰아치는 것은 막기가 힘들더라. 사람들은 모두 이런 식으로 '성장'하는 것이겠지. 혹은 '퇴화'도 있겠지만.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사람들은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나같이 상처투성이로 제자리에 주저 앉는 사람은 외롭다 말할 자격도 없는 존재로 전락하는 것이다. 사랑하는 가족의 죽음과, 사람에 대한 원망스러움이 묻어 나는 삶 속에서는 당분간 웃을 일이 없을 지도 모르겠다.



  move on이 필요한 시점..
  이제 남은 것은 내 선택 뿐이다.





신고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01 11: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우리 이제 그만하자."

침묵을 가르는 내 낯선 목소리.

언젠가의 그때처럼 빨개진 눈시울로
그런 이야기 왜 자꾸해' 말할 줄 알았지.

그렇게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며
서로가 서로를 붙잡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어.

너와 나로 돌아가는 것도
서로의 일상에 우리가 없다는 것도
그렇게 짧은 통화가 마지막이었다는 것도

나, 슬프지 않았어. 다만_

내가 힘들었던 만큼 아니 어쩌면 그 이상으로
내색 한번 못하고 꾸욱 참았을 네 모습이 아려서.

그렇게 눈물을 쏟았나보다.
사랑의 시작처럼, 헤어짐도 함께였는데.





신고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photo by 사진찍는글쟁이


우리는 살얼음판 위에 적당한 거리를 둔 채, 마주보고 있다.
가까이 가지도, 멀리 도망가지도 못한 채 그렇게 바라만 볼 뿐.
나는 조용히 네 입술을 읽고 너는 물끄러미, 내 심연을 들여다본다.

우리는, 서로를 얼마나 이해하고 있을까?



                                                                                                                                   ⓒ 사진찍는 글쟁이 All Rights Reserved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해본적 있어요?  (3) 2010.09.20
이런 사람과 결혼하십시오.  (3) 2010.09.19
우리는, 서로를 얼마나 이해하고 있을까?  (1) 2010.09.16
네가 있었다.  (1) 2010.09.05
하지 못한 말,  (2) 2010.08.29
결별,  (2) 2010.08.26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amu42.tistory.com BlogIcon 나무 2010.09.16 16: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적당한 거리 만큼
    적당하게 이해하고 있을지도...
    물론 이해가 오해로 변하지 않는 선에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