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7.09 Jun 8, 오래 살아. (4)
  2. 2010.06.01 아무도 모른다, (2)
  3. 2010.06.01 2010년의 청춘,

 

  

  빠르게 흘러간다. 이리저리 세상을 둘러보며 느리게 걷고 싶어도, 이를 내버려두지 않는 인생을 원망할 수는 없지 않은가. 하루에도 수십 번씩 뒤집어지는 감정이란 놈에,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 떨쳐낼 수 없는 과거, 품고 가야 할 기억. 헐떡거리는 것은 몹쓸 심장 때문만은 아니겠다. 하루를 보내도 이틀처럼 살며, 매 순간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되는 나란 사람의 일상에 네가 다시금 뛰어 들어오다. 훌쩍 떠나가던 그 순간처럼 불쑥 찾아온 너는 비틀거리는 내 앞에 한 웅큼의 피를 토해놓고 뒤돌아 걸어간다. 나는 너를 잡을 수 없다. 너도 알고 있으리라. 나는 가장 오래된 친구인 너를 잃었지만 너는 네가 사랑하는 여자를 잃는 것이다. 그렇기에 나는 내 인생에서 떠나가는 너를 그저 바라볼 수 밖에 없다. 우정이란 미명으로 너를 잡아 두기에 너는, 내게 있어 너무나 소중한 존재인 것이다.

  오래 살아. 부디 그렇게 해줘.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 13, 매력적인 dead end-  (2) 2010.07.13
Jul 10, 연애를 못하는 이유-  (12) 2010.07.11
Jun 8, 오래 살아.  (4) 2010.07.09
Jun 7, 양립과 공존 사이-  (5) 2010.07.07
Jun 4, 잊지 못하는 원죄-  (1) 2010.07.04
Jun 2, 아침이 두려운 이유,  (0) 2010.07.02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09 06: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07.09 10: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살아남아 기억해줄 수 있다면요...

  3. Favicon of http://caskers.tistory.com BlogIcon Casker 2010.07.09 12: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흠...우정과 사랑 사이 인가요...

 

                                photo by 사진찍는글쟁이

  조심스레 입김을 후- 불어본다.
  날아갈 것인가 남을 것인가.

  마음도 이렇게 가늠할 수만 있다면.


              ⓒ 사진찍는 글쟁이 All Rights Reserved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언젠가,  (5) 2010.06.03
기억의 단편,  (13) 2010.06.03
아무도 모른다,  (2) 2010.06.01
정체성의 혼란,  (8) 2010.06.01
2010년의 청춘,  (0) 2010.06.01
alone, alone.  (4) 2010.05.29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iriya.com BlogIcon 꽁꽁얼어버린ㅇㅐㄹㅣ 2010.06.02 08: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티슈같은 체격의 나비기도 하지만, 큰바위 얼굴에 실바늘같은 체형의 갸녀린 꽃인지라...
    정말 조심스레 다가가야할듯...불기도 전에 날아갈수 있으니까욧~ ㅎㅔㅎㅔ

 

                                                           photo by 사진찍는글쟁이

              닿았다,
              잡지 않았다.

              어디로 흘러갈 것인가,

              슬프디 슬픈 청춘들이여-


                                 ⓒ
사진찍는 글쟁이 All Rights Reserved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도 모른다,  (2) 2010.06.01
정체성의 혼란,  (8) 2010.06.01
2010년의 청춘,  (0) 2010.06.01
alone, alone.  (4) 2010.05.29
꽃,  (14) 2010.05.27
너의 눈을 바라보는 나는,  (4) 2010.05.27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