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이란 놈, 모든 것의 시작과 끝은 바로 그것이라 생각한 시절도 있었다. 믿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시작하고, 믿을 수 없다는 생각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수많은 시간들과 닳고 닳은 추억들이 파노라마처럼 가슴을 치고 지나갈 때 비로소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자신에게 있었음을, 뒤늦게 알게된다.

  불신은 단절을 낳고, 단절은 상처를 낳는다. 이 오래된 순환고리는 누가 먼저인지도 알 수 없이 그저 마음을 갉아 먹으며 그렇게 존재한다.

  사실, 간단하게도 할 일은 단 한가지였다. 그저 믿어 주는 것. 실로 그것이 진실이 아니었다 해도, 사람이 죽고 사는 문제는 아니지 않은가-

  가슴에 손을 얹어본다, 나는 일백프로 진실했는가. 내 기준에서의 그렇다는 자신감은 어쩌면 오만일지도 모르겠다.

  내가 상대방이 아니고 상대방이 내가 아닌 이상 우리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진실된 커뮤니케이션에의 노력이었다.

  수 십년간을 다르게 살아온 사람들이 같은 곳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아는 것도, 좋아하는 것도 너무나 다른 사람들이.

  소소한 대화 속에 서로를 이해하고, 그 마음에 믿음을 실어주는 것이 그때의 나에게는 뭐가 그렇게 어려웠던걸까.

  한여름 밤의  꿈같던 순간이 지나가고 나는 여기에 혼자 남아, 언제까지나 되새기고 있다. 젊은 날의 치기를.

 

 

신고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oinesp.tistory.com BlogIcon 코이네 2013.07.17 14: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직접 찍으신 사진인가요? 아주 감성이 돋보이는 사진입니다.
    좋은 글 좋은 사진 ..자주 들러봐야겠습니다.




"우리 이제 그만하자."

침묵을 가르는 내 낯선 목소리.

언젠가의 그때처럼 빨개진 눈시울로
그런 이야기 왜 자꾸해' 말할 줄 알았지.

그렇게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며
서로가 서로를 붙잡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어.

너와 나로 돌아가는 것도
서로의 일상에 우리가 없다는 것도
그렇게 짧은 통화가 마지막이었다는 것도

나, 슬프지 않았어. 다만_

내가 힘들었던 만큼 아니 어쩌면 그 이상으로
내색 한번 못하고 꾸욱 참았을 네 모습이 아려서.

그렇게 눈물을 쏟았나보다.
사랑의 시작처럼, 헤어짐도 함께였는데.





신고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잊지 못하는 거네요?'

   잊어야 하는건가요, 잊지 않으면 안되는건가요, 잊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나요-

  '그것이, 다음 사람에 대한 일종의 예의 아닐까요.'

  저는 만났던 사람-들을 지금의 내가 이 자리에 서게 된, 인생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해요. 소중한 존재였던 상대방과 교감했던 그 시간은 분명 그 사람에 대한 애정의 깊이 만큼 커다란 의미로 다가오니까요. 그래서 절연하듯, 지우는 일은 불가능한 일임과 동시에 필요성조차 느끼지 못하겠구요. 또한 내가 그렇듯, 상대방의 과거도 존중합니다.
  아아, 이 부분이랑 잊고, 잊지 않고는 다르다는것 물론 알아요. 솔직히 사람은 사람으로 잊는다는 말, 진심에 의한 자의든 배려 차원의 타의든 일리 있는 말이라고 생각하는 바에요. 하지만 저는 그래요. 마음에 너무나 깊히 박힌 사람이 있어서, 이 사람을 담고 사는 나를 안아줄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온전한 나를 보여줄 수 없는거죠. 그런 피상적인 관계는 끝이 보이기 마련이에요. 그렇다고 이 감정이, 미련과 후회로 얼룩진 것은 아니에요. 다만, 스치는 추억을 어떻게 다스려야 하는지 혼란스러울 뿐이고 그 와중에서 상대방에 대한 아련함이 부각되어 눈물이 차오를 뿐이죠. 그저 그뿐이에요.

  '연애를 못하시는 이유를 알겠네요.'

  이렇게 이야기하다 보니 저도, 이제서야 알겠네요. 정리가 되지 못했다-라면 그렇다고 할 수도 있겠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무엇이 정리이며 무엇을 위한 정리인지도 정의하기가 힘드네요. 보낼 사람은 보내야 한다? 다른 사람을 만날 준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니 실행에 옮길 일도 없는 것일까요. 둘이 되고 싶은 욕심이 없는 이유는 현재의 생활에 만족하기 때문인지 두려움이 크기 때문인지. 사람과 사람이 만나다 보면 피할 수 없는 것이 내밀한 관계에서 오가는 상처가 될 수 있겠고, 이러한 아픔을 감내하면서까지 진행시킬 만한 인연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인가 봅니다.



  가슴을 도려낸 듯한 이별을 하고 나는 헛된 결심을 하게 된다. 이제 이것으로 됐다. 사랑 따위.
  그리고 그 어리석은 생각은 오늘날까지 유효한 것이다. 덕분에 오늘도 나는 살아간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 18, 한 여름밤의 꿈-  (9) 2010.07.18
Jul 13, 매력적인 dead end-  (2) 2010.07.13
Jul 10, 연애를 못하는 이유-  (12) 2010.07.11
Jun 8, 오래 살아.  (4) 2010.07.09
Jun 7, 양립과 공존 사이-  (5) 2010.07.07
Jun 4, 잊지 못하는 원죄-  (1) 2010.07.04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11 03: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0.07.13 00: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러한 마음을 비워내지 못하면
      어떠한 사람도 받아낼 수 없다고
      무의식적으로 정해놓고 밀어내는 것이,

      두려움 때문인지
      자기 방어인지

      알 수 없네요. (한숨-)

  2. 2010.07.11 03: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cheng80.tistory.com BlogIcon CHENG 2010.07.11 06: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사람의 기억이 컸던많큼 지금의 필자에게 어느순간 그보다 더 큰 감정이 몰려오는날 잊혀짐과 지움은 자연스레 이루어지는 거겠죠 억지로 잊으려 하는것 자체가 억지스러운것 이니까요 감정은 그렇게 자연스레 맞기는것이 맞을겁니다 그리고 그때가 됐을때 뒤돌아 보지 않는것이 바로 다음사람을 배려하는 것 이겠죠.

    • Favicon of http://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0.07.13 0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뒤돌아 보지 않는다-
      맞아요. 그것이야말로 배려가 되겠네요..

      그래서 저는 시작하지 않으려 합니다.
      아무리 해도 할 수 없는 일은 있나봐요.

  4. 2010.07.11 10: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Minohss 2010.07.11 15: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잊는다라는건.. 어찌보면 불가능한 일이죠.잠깐은 모르겠지만 다시 또 살아나는게 기억이란 놈이죠.
    그냥 마음한켠에 조그만 방을 만들고 그 기억을 놓아두는건 어떨까요. 이쁘게 말이죠.

  6. Favicon of http://yuriel071.tistory.com BlogIcon 난.... 2010.07.11 18: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망각은 신이 인간에게 준 최고의 축복이라고 하네요...
    그렇지만... 기억은... 추억은... 인간을 살아가게하는
    하나의 원동력인듯 하네요...
    진짜 죽음은... 잊혀지는 순간이라고도 하지요...
    아직... 마음속에서 누군가 죽일 수 없다면...
    기억해야겠네요....

  7. Favicon of http://anki.tistory.com BlogIcon Anki 2010.07.12 23: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많이...

    아프셨나봐요...

    T.T


                                                                    photo by 사진찍는글쟁이



그 사람을 편하게 해주기 위해, 난 얼마나 많은 거짓말을 했던가.
꾸며낸 것이 아닌, 그저 사실을 말하지 않는 것'도 나는 은폐라 말하므로.

그것이 정말 그의 부담을 덜어 주었는지에 대한 확신은 없다.
옛사람에 대한 기억조차 흐려가며, 지키고 싶었지만 말이다.

꽃이 만발하고 새들이 지저귀는 길이 아니었기에.
홀로 서 있는 그 나무에 무성한 잎을 피워보고 싶었다. 

나는 때때로 그런 생각을 한다.

가지 않은 길'로 남겨 두었더라면
그저 바라봄에 있어 행복을 느꼈을텐데.

자기 자신을 내보이길 두려워하는 관계.

처음에는 그것이 공작새의 깃털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몇번의 침묵을 거치고 나는 곧 알게 된다.
적어도 내 경우에는 그것이, 단순한 허세였음을.

나는 그의 앞에서 그저 한명의 어른'이고자 했다.

평생을 내가 정한 울타리 안에서 맴돌았던 자신을

처음으로 부정하려 들었다. 응당 그래야만 한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새로운 틀에 맞춰가기 위해
마디를 비틀고 살을 발라냈다. 고통조차 느끼지 못했다.
많은 날이 지나고 고개를 들어 거울을 보았다. 낯선 이가 서있다.

그녀에게 물었다. 이제 만족스럽냐고.
고개를 갸웃하는가 싶더니 이내 끄덕인다.

다시 한 번 물었다. 행복하냐고.
그녀가 되묻는다. 그 행복이란 것은 대체 무엇입니까.

눈을 감고 생각한다.

행복은 마치 작은 병아리의 숨결과도 같아
어느새 곁에 찾아와도 모르기 마련이라고.

다만, 세상이 멈춘 듯 혼자임을 느낄때
그 고요속에 비로소 알게 되는 온기.

거기 있었구나.'하고
작은 미소를 주는 그런 존재.

주먹쥔 손을 살며시 펴본다.
하루종일 누워있던 침대를 돌아본다.
남아 있는 것은, 내 자신의 온기뿐이다.

있었어야 했는데.

나는 혼자가 아니어야 하는데도.


                                       ⓒ
사진찍는 글쟁이 All Rights Reserved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3) 2010.06.09
그 어떤 그리움,  (16) 2010.06.09
나는 혼자가 아니어야 하는데도,  (6) 2010.06.08
이별하던 날,  (11) 2010.06.07
불가능한 다짐 하나,  (6) 2010.06.07
시간, 흘러가다-  (7) 2010.06.06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08 09: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는 아직 혼자여야 하나봐요.
    아직도 내쪽에서' 사랑하는것과 우리쪽에서' 사랑하는것을 잘 구분하지 못하거든요.
    미숙한거에요.

    • Favicon of http://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0.06.08 11: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기들이 문법양식 지켜가면서 말하나요..
      하고 싶어서 뱉으면서 배워 가는거죠-

      미숙해도,
      혼자일 필요는 없어요.

      오히려 미숙해서 더욱-
      누군가와 함께 걸어가야 하는 것 아닐까요 :)

  2. Favicon of http://badaso.tistory.com BlogIcon JosephKimImage 2010.06.08 18: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릴 적 들은 얘긴데, 사람은 살아가면서 누리게 될 행복을 양손에 꼭쥔 채 태어난답니다.
    그런데, 애기가 태어나면 애기를 숨쉬게 하기 위해 엉덩이를 치는데 이 때 놀라서 손을 펼친다네요.
    그 순간 쥐고 있던 행복들이 날아가 버리는데 그 놓쳐버린 행복이 아쉬워 아기들이 그렇게 운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 뒤 잃어버린 행복을 찾아 살아가는 거랍니다.
    음... 갑자기 생각나서...^^;

  3. Favicon of http://싸이월드/beast071 BlogIcon 김영기 2010.06.08 2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음... 이미 혼자가 아니예요...

  4. Fixxer 2010.06.08 23: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눈사람을 들어야겠어요


 


                                                            photo by 사진찍는글쟁이


     그 어떠한 말들보다
     침묵이 가장 아프지..



                                           ⓒ 사진찍는 글쟁이 All Rights Reserved。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의 눈을 바라보는 나는,  (4) 2010.05.27
단 하나,  (8) 2010.05.25
그 어떠한 말들보다,  (7) 2010.05.25
단 하나의,  (2) 2010.05.23
바다가 그리운 이유,  (4) 2010.05.19
You are alone.  (7) 2010.05.17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apper1229.tistory.com BlogIcon tasha♡ 2010.05.25 13: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싫어요. 침묵은.

  2. Favicon of http://soruy.tistory.com BlogIcon 백작마녀 2010.05.25 22: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침묵이 편안할때도 있지만.. 불편할땐.. 그 보다 슬픈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3. Favicon of http://kkaok.tistory.com BlogIcon 까오기 2010.05.26 14: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왠지 댓글을 남겨야 할듯 ^^
    무플이 힘들죠 ㅋㅋㅋ

  4. 유리엘 2010.06.15 05: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하하하... 그렇군요 ㅡㅡ;;;
    침묵... 너무나 자주 써먹는건데 ㅡㅡ;;;
    상처받은 사람이 많은거 아닐까
    갑자기 걱정되네요 ^^;;;;;;


 


 
  사람이 사람을 만나는 것은

  단 하나의 이유로도 충분하지만

  사람이 사람과 헤어질 때는

  수십가지 이유가 존재한다.


                                                ⓒ 사진찍는글쟁이 All Rights Reserved。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억 하나,  (0) 2010.04.20
운명,  (1) 2010.04.18
헤어짐의 이유,  (3) 2010.04.18
나는, 희망한다.  (1) 2010.04.15
인연..  (3) 2010.04.13
돌아보다,  (1) 2010.04.10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독한남자 2010.04.26 05: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완전 최고의 표현이네요.. 직접쓰신건가요?
    놀라울 정도로 좋은 글이네요 이글!
    이글은 좀 가져가야겠어요.. 사진구걸하러 왔다가.. 글을 가져가네요 ㅋㅋ
    문제되면 500원정도는 기꺼이 드림.. 너무 좋은 표현이라 꼭 가져가고 싶네요

  2. 독한남자 2010.04.26 05: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이런.. Ctrl + C 가 안되는군요.. ㅎㄷㄷ

  3. 유리엘 2010.06.15 04: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별은... 가끔... 아무 이유가 없기도 한답니다...
    사람을 만나는 일에는 이유가 있어야 하지만요...


벽에 붙은 일정표를 부욱, 뜯어내었다.
미세하게 남아있는 테이프의 흔적들.
아무리 떼어내도 영, 깔끔스럽지 못하다.

사랑도 이별도 그러했다.

상처 주지도, 받지도 않을 거에요.
마음 놓고 해봐요.'라는 그의 말.
아마도 그 때 그 말은 진심이었을 것이다.

흔적 없이 깨끗하게'라는 테이프의 광고문구를 몇달이 흐른 지금에 와서 탓해봐야 소용 없듯이
너덜거리는 마음을 그 사람의 눈앞에 들이대며 지난 추억마저 퇴색시킬 용기는, 내지 않아도 괜찮다.

- 내나이 스물일곱적에,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r 19,  (2) 2010.04.19
Apr 18,  (1) 2010.04.18
Feb 16, 2009  (0) 2010.04.15
Apr 6  (4) 2010.04.06
Apr 5  (0) 2010.04.05
Apr 3,  (0) 2010.04.04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