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못하는여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31 May 31, 화장 못하는 여자. (4)
 


  어린 날에는 이런 셀프도 찍었었구나-

  밤새 춥다 추워, 연신 몸을 웅크리며 자다 일어난 계기는, 불똥이 무릎에 떨어져 오백원짜리 동전만한 화상을 입은 꿈이었다. 어쿠쿠, 벌떡 일어난 나는 오른손으로 연신 무릎을 쓸어내고 있었다. 창문을 열어보니 부슬거리는 아침비가 내리고 있었고 옷을 차려입고 거울 앞에 서니 초췌한 직장인이 서 있더라. 며칠 전, M PD와 이야기했던 탓도 있고 뭔가 썬블락과 비비크림만으로는 매너가 아니다 싶은 나이가 되었다고 (이제라도)판단, 얼굴에 색을 넣을 색조 화장품을 찾아 화장대를 뒤적거렸다. 화장대 위에 있는 것이라고는 수분 크림, 두가지 종류의 썬블락, 비비크림, 엄마의 손등로션으로 전락하기만을 기다리는 새것이나 다름 없는 아이크림이 전부였다. 서랍을 연다. 데구르르, 니베아 립글로즈가 두개 굴러 나온다. 어라? 이거 어디서 많이 본건데? 건넌방으로 달려간다. 역시나, 책상 위에 똑같은 녀석들이 두개 더 있다. 생각해보니 언젠가 피부과 의사를 만나던 시절에 그가 즐겨 쓰던 제품이라 따라 샀던 것 같다. 왠지 모를 신뢰감이랄까. 그러나 필경 겨울이 지나고 추위가 한결 가시자 방안에 던져둔 채로 잊혀진 것이겠지. 여하튼 낼모레 서른이 되는 여자사람의 화장대 치고는 너무나 간결하고 소박하여 슬픔에 젖은 월요일 아침이 되고야 만 것이다.

  이렇게 재 묻은 오덕처럼 살다가 어느 날 짠, 화장을 하게 되면 여자사람으로 보이지 않을까-하는,
 '날 때린 여자는 네가 처음이야. 나랑 사귀어줘.'와 비슷한 맥락으로 허무맹랑한 판타지를
  조금쯤 더 꿈꾸며 살고 싶은 것 뿐이라고, 나의 이 美에 대한 무지함을 포장해 보려 한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n 9, 객사  (19) 2010.06.09
Jun 2,  (7) 2010.06.02
May 31, 화장 못하는 여자.  (4) 2010.05.31
May 31, 이제 너무나 지쳤다고-  (4) 2010.05.31
May 30, 이런 기분.  (4) 2010.05.30
May 27, 생일 축하해 우리 비키..  (11) 2010.05.27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dlik.tistory.com BlogIcon ryudonghun81 2010.05.31 17: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도 좋은글과 사진을 보고가네요 ^^

  2. Fixxer 2010.05.31 22: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간을 갈고 닦으며 사람을 즐기세요

    어느순간 누군가가 단비님께 조용히 다가올거에요

    그리곤 귀에 속삭이듯, 그러나 결코 가볍지 아니하게

    이빨에 고춧가루 끼셨어요 라고 말해줄거에요 ㅋㅋ

    농담이구요. 꾸미지 않은 단비님의 모습 그대로를 사랑하고 좋아하는 이가 더 많음을 기억해 두세요.

    화장을 하시는 건, 단비님이 좋아하는 남자가 단비님을 바라봐 주지 않을 때 비장의 수로 꺼내 드시고

    지금은 화장품을 카탈록으로만 알아두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