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없는주문따위그래도어쩌겠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18 Jun 18, 넣어둬- 넣어둬. (3)

 

                                                                       photo by hs,

  살면서 더러운 일은 참 많다. (평소 입은 걸걸한 편이지만 의외로 하드한 단어들은 쓰지 않는데, 그 이유는 그 단어를 쓰는 내 자신조차 오염되는 느낌이기 때문이다. 다만, 오늘은 예외로 하자.) 하지만 가장 더러운 것은, 무시하기 힘든 정도의 부당함이 따지고 보면 나라는 사람의 어딘가에 연결되어 있는 경우이다. 싸이코같은 군대 고참이든, 젠틀한 직장 상사든, 평소에는 한없이 상냥하고 예쁜 여자 친구든, 나와 연계되어 있는 그 깊이 만큼 그들의 행동은 내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 '굳이 이럴 필요까진 없잖아-'라는 의문은 닥치고 넣어둬야 서로에게 좋다. 어찌 되었든, 더럽고 치사한 이 어떤 순간은 곧 지나가는 정점이기 마련이고, 점들이 이어져 선으로 구현되는 현실에서의 미래로의 과정은 자의에 관계 없이 다가오기 마련이다. 눈물이 나고 이를 악물어도 '당장 끊지 못하는' 수많은 관계들 중 하나와 얽힌 상황이라면, 친구에게 한 끼 대접하고 거나하게 말하듯 되뇌어 보자. "에이, 그냥 넣어둬 넣어둬."

  "넣어둬, 넣어둬."
  그닥 효과는 없는 것 같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n 25, 마음은 이미-  (4) 2010.06.25
Jun 20, the ring-  (9) 2010.06.20
Jun 18, 넣어둬- 넣어둬.  (3) 2010.06.18
Jun 17, 대한민국 화이팅 :D  (4) 2010.06.17
Jun 16, 외로움의 이유-  (11) 2010.06.16
Jun 15, 살자꾸나, 오래도록.  (3) 2010.06.15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난... 2010.06.18 20: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난 이글을 100% 공감할 수 있었다는...
    지금 이순간에도 자꾸 삐져나오는 내 안의 판도라의 상자가
    자꾸 뚜껑을 열고 모든것을 분출하고자 꿈틀거리고 있습니다...
    몸은 피곤한데 아주 위트있고 젠틀하고 스마트하신 팀장님 덕에 ㅡㅡ^
    넣어둬 넣어둬 가 아닌... 확? 열어?
    꾹꾹꾹꾹꾹꾹꾹꾹꾹꾹꾹 오늘 하루종일 내 마음에서 들린 소리..

  2. Favicon of http://choime.tistory.com BlogIcon Keres 2010.06.19 13: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악;;; 효과가 없는거였군요;; -0-;

  3. Favicon of http://eiriya.com BlogIcon 꽁꽁얼어버린ㅇㅐㄹㅣ 2010.06.21 18: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만약,
    그 친구가...
    더 이상...
    넣어둘 공간이 없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