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 대한 신뢰를 잃어버리고 나니, 삶이 쉽지가 않다.
  그것이 소중한 사람이라면 인생은 더더욱 각박해진다.




  예를 들어,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외면하고 떠나더라도
  나 하나만큼은 남아서 지켜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

  하지만 그 사람은 내가 유지하던 자신에 대한 신뢰를 스스로 져버림과 동시에
  소중한 사람에 대한 믿음을 지켜갈 내 의지를 박탈하며 변함 없는 얼굴로 연기를 한다.
  이렇게 되면 이제 신뢰라는 차원을 떠나 사람이 무섭게 된다. 내 사람도 나를 배신하는 현실-




  이라는 플롯을 따라가지 않기 위해서는
  오감 툭툭 끊어내고 웅크리고 살아야 하겠다.

  손바닥으로 하늘이 어찌 가려지는가, 내 차라리 눈을 감으리.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Oct 22, 그런 사람-  (3) 2010.10.22
Oct 17, 溫氣  (5) 2010.10.18
Oct 16, 신뢰  (0) 2010.10.16
Oct 12, 울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2) 2010.10.13
Oct 11, 평행선-  (3) 2010.10.11
Oct 10,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7) 2010.10.10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