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0.25 Oct 25, 마음 먹기-
  2. 2010.06.25 Jun 25, 마음은 이미- (4)
 


  손톱 밑에 박힌 가시처럼, 살아가는데 장애가 있을 정도는 아닌데 꽤나 깨작깨작하니 신경쓰이던 일이 있었다. 매번 움찔거리는 통에 '아, 너 아직도 거기 박혀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때마다, 빼내지도 못하고 무시하지도 못한 채로 나는 한참 동안이나 속을 썩였던 것 같다. 게다가 이놈의 가시는 어찌나 눈치가 없는지, 쪽집게로 빼내려고 하면 요리조리 피하며 더 깊이 파고드는 통에 '너 지금 나랑 싸우자는 거냐-'를 마음속으로 수십 번은 외쳤던 기억이 있다. 결론은, 여전히 박혀 있다는 것이다.

  살아가다 보면 어찌 마음에 드는 사람만 만나랴, 이렇게 가시 같이 하찮은 존재감인데도 불구하고 이상하게 신경에 거슬리는 대상이 있다. 물론, 비단 사람 뿐만이 아니라 어떠한 사건이 될 수도, 사물이 될 수도 있겠다. '이거 이렇게 두면 정말 안되겠다-'라는 결심이 섰을 때, /c할 수만 있다면 그보다 더 이상적일 수는 없을 터. 그러나 이 역시 마음먹은 대로 된다면, 이 세상의 주인공은 바로 나-라며 두 팔을 들고 뱅글뱅글 춤을 추어도 어색하지 않을 한 편의 뮤지컬이 되는 것이다. 저자를 포함, 여타 일반적인 사람들의 경우에는 무서워서 피하는 것도, 더러워서 피하는 것도 아닌- '피하지 않고 정면 대결하는 것 만큼 시간&감정 낭비가 있을쏘냐-'라는 마인드로 무시하는 것이 상책이렷다. 수없이 많은 시행착오를 겪은 뒤에 찾은 결론이니, 비슷한 상황에 처한 분들은 확률에 기해, 믿고 택하셔도 좋을 방법이라 하겠다.

  세상에는 본인 같은 사람들만 있는 것이 아니다.
  고로, 그에 따른 처세술의 방법도 각기 다른 것이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Oct 31, 시월의 마지막 밤에-  (9) 2010.10.31
Oct 29, 흘러간다.  (0) 2010.10.29
Oct 25, 마음 먹기-  (0) 2010.10.25
Oct 22, 그런 사람-  (3) 2010.10.22
Oct 17, 溫氣  (5) 2010.10.18
Oct 16, 신뢰  (0) 2010.10.16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톡-톡, 손톱이 튄다. 쥐가 주워먹으면 사람으로 변신한다는 옛말이 뇌리를 스치기도 하지만, 어느새 밤이 아니면 손톱 하나 깎을 여유가 없는 삶을 살고 있는 여자다. 불과 며칠 전이다, 손이 참 예쁘다는 소리를 들은 것이. 그 때 여자는 결심했다, 손끝이 뭉툭한 초등학생 손으로 돌아가야지. 분홍색 살이 부어 오를 정도로 손톱을 짧게 깎아놓는다. 여간 아프지 않다, 아린 손가락을 입에 넣고 우물거린다. 그러면서도 하나, 또 하나. 이윽고 성인 여자의 손은 어린아이의 그것으로 돌아간다.

  화장을 하지 않는다. 힐보다 플랫을 선호한다. 네일 아트보다 손톱깍기를 더 신뢰한다. 옷장에 있는 옷을 순서대로 걸칠 뿐이다.

  때로 사람들은 묻는다. "여자들이 좋아하는 '꾸미는 즐거움'을 왜 누리지 못하는 것인가."
  나는 답한다. "제 즐거움이 '여자로서의, 여자다운, 여자의 것'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스름히 노을이 지는 아프리카의 초원에서, 바람에 지그시 눈을 감는 사자를 카메라에 담는 것만이 나의 즐거움이 될 것이오,라고 한다면 그들은 웃겠지.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n 2, 아침이 두려운 이유,  (0) 2010.07.02
Jul 1, 피폐함 혹은 그 무엇-  (0) 2010.07.01
Jun 25, 마음은 이미-  (4) 2010.06.25
Jun 20, the ring-  (9) 2010.06.20
Jun 18, 넣어둬- 넣어둬.  (3) 2010.06.18
Jun 17, 대한민국 화이팅 :D  (4) 2010.06.17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ixxer 2010.06.26 00: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강남역의 스토커는 찾으셨어요?

    그런 수수하고 털털함을 살짝 벗어버릴 때가 여성이 극적으로 변하는 순간이죠

  2. 2010.06.26 00: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eiriya.com BlogIcon 꽁꽁얼어버린ㅇㅐㄹㅣ 2010.06.26 16: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향기는...날테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