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처럼 정답이 있는 것이 아니다. 게임처럼 공략집이 있는 것도 아니다.

혹자는 뻔한 지름길이 있다면 인생 너무 재미없지않겠냐고 웃을 수도 있겠다.

허나, 무진기행 속에 사는 것도  아닌데 아무리 헤치고 나아가도 끝없는 안개만이 반긴다면

어느 순간 지친 얼굴로 주저 앉는 나를 발견해도 그 누가 탓할 수 있으랴.

 

길을 헤메어도 좋다.

굴러 떨어져도 괜찮다.

몸에 묻은 흙이야 털고 일어나면 되고

흐르는 땀은 닦아버리면 그만 아니겠는가.

 

단지, 지금의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내일은 오늘과는 다를 것이라는 믿음.

 

 

 

 

 

 

신고

'서른하나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 18. 막막한 나날들  (1) 2013.07.18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yanst.tistory.com BlogIcon EYANST 2014.01.12 18: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 링크에 이 곳 블로그가 있었군요. 제 생일 다다음 날 적으신 글이라 댓글 한번 남겨 봅니다.

 

 

  믿음이란 놈, 모든 것의 시작과 끝은 바로 그것이라 생각한 시절도 있었다. 믿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시작하고, 믿을 수 없다는 생각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수많은 시간들과 닳고 닳은 추억들이 파노라마처럼 가슴을 치고 지나갈 때 비로소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자신에게 있었음을, 뒤늦게 알게된다.

  불신은 단절을 낳고, 단절은 상처를 낳는다. 이 오래된 순환고리는 누가 먼저인지도 알 수 없이 그저 마음을 갉아 먹으며 그렇게 존재한다.

  사실, 간단하게도 할 일은 단 한가지였다. 그저 믿어 주는 것. 실로 그것이 진실이 아니었다 해도, 사람이 죽고 사는 문제는 아니지 않은가-

  가슴에 손을 얹어본다, 나는 일백프로 진실했는가. 내 기준에서의 그렇다는 자신감은 어쩌면 오만일지도 모르겠다.

  내가 상대방이 아니고 상대방이 내가 아닌 이상 우리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진실된 커뮤니케이션에의 노력이었다.

  수 십년간을 다르게 살아온 사람들이 같은 곳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아는 것도, 좋아하는 것도 너무나 다른 사람들이.

  소소한 대화 속에 서로를 이해하고, 그 마음에 믿음을 실어주는 것이 그때의 나에게는 뭐가 그렇게 어려웠던걸까.

  한여름 밤의  꿈같던 순간이 지나가고 나는 여기에 혼자 남아, 언제까지나 되새기고 있다. 젊은 날의 치기를.

 

 

신고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oinesp.tistory.com BlogIcon 코이네 2013.07.17 14: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직접 찍으신 사진인가요? 아주 감성이 돋보이는 사진입니다.
    좋은 글 좋은 사진 ..자주 들러봐야겠습니다.


  즐겁다, 맛있다, 재밌다, 슬프다, 아프다, 괴롭다, 이 모든 감정들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 hue가 빠질대로 빠져버린 느낌. 대체 이 내 삶에 어떤 필터링이 치고 들어온 것인지 스스로 무뎌지지 않으면 견딜 수 없는 현실이 있기 때문인지, 여자는 알 수가 없다.

  사실, 알고 싶지도 않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 9 잃고 나서야 깨닫는 것들  (13) 2011.07.10
May 1, 퇴색  (3) 2011.05.01
Apr 17, 때문-  (3) 2011.04.17
Mar 7, 그런 날-  (0) 2011.03.07
Mar 4,  (0) 2011.03.04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2011.02.19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zis.net BlogIcon azis 2011.05.03 08: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오셨네요.
    남자도 무뎌지긴 매 한가지입니다. ㅎㅎ

  2. Favicon of http://www.callpills.com/ BlogIcon Generic Viagra 2012.12.18 15: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진 소식입니다. 난 아주 뉴스와 아이디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나는 귀하의 사이트에서 발견 한 뭐, 사실은 매우 콘텐츠입니다. 이 게시물에 대한 오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것은 매우 유용하고 흥미로운 사이트입니다. 감사합니다! ........ :)

  3. Favicon of http://www.callpills.com/ BlogIcon Cheapest Generic Viagra 2012.12.18 15: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하의 웹 사이트는 반드시 거의 확실 가장 큰 것입니다. 이상 - 모든 페이지의 인식은 아마 사랑입니다 ..... :)


  진심으로 '버리고 싶다'라고 생각한 것은 지금이 처음이야-라고 말한다면 그건 사실이 아니다.
 하지만 적어도 더이상 잡고 갈 이유가 없다-라고 느낄 지경에 이른 연유는 단지 내가 지쳐서일까 정말 그러한 때가 되었기 때문인걸까.

  심신이 이렇게까지 엉망이 되었는데 눈물 한 방울 나오지 않는 것은
 이미 익숙해졌거나, 아니면 스스로 인식하지 못할 과거의 그 어느 시점에 이미 놓았기 때문이리라.

  그 어느 쪽이 사실이든, 슬픔이 덜한 결론은 없구나-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 9 잃고 나서야 깨닫는 것들  (13) 2011.07.10
May 1, 퇴색  (3) 2011.05.01
Apr 17, 때문-  (3) 2011.04.17
Mar 7, 그런 날-  (0) 2011.03.07
Mar 4,  (0) 2011.03.04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2011.02.19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rm-u.tistory.com BlogIcon Opellie 2011.06.21 08: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느 순간 모든 것에 무뎌지고 내 주위의 일상에 너무도 익숙해지는 때가 어쩌면 사람에게 가장 무서운 때가 아닐까 생각이 들어요. 사람도 그렇고 항상 변화가 필요한 듯 해요. 그래야 내 자신을 놓치 않고 계속 바라볼 수 있거든요.

  2. Favicon of http://www.callpills.com/generic_viagra.php BlogIcon Generic Viagra 2012.12.18 15: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음, 여기에 댓글을 남겨 생각하는 것은 참으로 즐거운 일입니다. 모두 ......... :) 만나서 반갑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callpills.com/ BlogIcon Cheap Generic Viagra 2012.12.18 15: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보 게시물이 난 정말이 즐거운 시간 되세요 ...이 사이트의 관리자에게 내 페이스 북 status.Thanks으로이 링크를 클릭하고 붙여 넣기를 복사합니다 ....... :)

 



  '옷이 필요하다'라는 생각에서의 쇼핑과, '별 생각이 없었는데 유독 마음에 들어 고민이 되는'쇼핑이 있다. 결국, 시작이야 어찌 되었든 옷을 고르는 과정에서 다시 '입어보지 않고 사도 알 수 있는'옷과, '입어 봐야만 확실한 핏을 알 수 있는'옷이 있는데 거의 대부분을 컨트롤 할 수 있는 내 자아에 대한 일은 전자가 되겠고 타인과 연관된 일은 후자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일단 옷은 손에 들고 있는데, 입어볼 것인가 입고 나서 구매할 것인가 입고 나면 구매해야 하는가 입고 나서 구매하지 않았는데 집에 와서 후회하지 않을까- 아니면 가뜩이나 지치고 복잡한 삶, 그냥 내려놓고 가게를 걸어 나올 것인가 하루에도 몇 번씩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며 우유부단한 제자리걸음을 반복하는 나란 사람.

  남들은 쉽게 사기도 하고(물론 개중에는 나보다 더한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런 쇼핑에 대한 노하우가 분명 있을 법도 한데, 붙잡고 전수 받고 싶은 심정. :(


  그나저나, 돌이켜 보니 대답해달라던 12월의 마지막 날에서 벌써 두달이 훌쩍 지나갔구나-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 7, 그런 날-  (0) 2011.03.07
Mar 4,  (0) 2011.03.04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2011.02.19
Feb 19, 바람이 분다-  (33) 2011.02.19
Jun 30. 그저 흘러가고 있다고-  (0) 2011.01.30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venusdebris.tistory.com BlogIcon 파르셀수스 2011.02.19 23: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쩌면 그 답은 '낯설음에 대해 익숙해짐'이 아닐까요?

 



  어둡고 긴 터널을 빠져 나오자, 한줄기 바람이 불어온다. 여자는 고개를 들어 온 몸으로 바람을 마주하다. 귓가를 간지럽히는 머리카락을 쓸어 넘기는 손가락에 온기가 묻어난다.



  '길지도, 짧지도 않은 적당한 시간이었어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말하는 그녀의 목소리에 고개를 끄덕이려는 순간, 그녀의 눈에서 또르륵- 눈물이 떨어진다.

  '덮은 책장을 다시 열어 처음부터 읽고, 또 읽고, 이 모든 것을 외워버릴 만큼 되풀이되는 세월을 보냈네요.'

  익숙하게 훔쳐내는 그녀의 슬픔 사이로 얼핏 보인 것은 희망이었다.

  '사실은 두려워요. 어쩌면 저는 결말을 알고 있을지도 모르거든요.'

  오랫만에 미소를 짓는 그녀, 떨리는 어깨를 감추려는 노력도 하지 않는다.

  '하루에도 몇 번씩,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기분. 아시나요?'

  성인의 얼굴을 한 그녀의 모습 위로, 어린 소녀가 겹쳐 보인다.

  '나는 언제나 내가 옳다는 것을 알고 있고, 그것은 사실이에요.
  하지만 지금 이 순간 만큼은 내 머릿속의 결말이 오답이었으면 좋겠어요.'

  그녀의 눈에 불안이 스쳐 지나간다. 그 눈동자의 흔들림에서 처음으로 인간미를 느끼다.

  '나란 사람.. 참 어리석지 않나요?
  영원히 변하지 않는 것은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라는 사실 뿐인데도
  바라고 있어요. 유약하기 그지없는 인간이란 존재에게. 영원을 말이죠.'

  자리에서 일어나는 그녀-

  '그래요, 어쩌면 나는 지나칠 정도로 겁이 많은 위선자일수도 있어요.'

  두 손을 뻗어 하늘 높이 기지개를 켠다.

  '그런데, 그런 나를 변하게 하는 존재가 생겼어요. 그리고 어쩌면-'

  갑자기 그녀가 입을 다물고 나를 바라본다. 눈이 마주친다. 나는 왠지 갈증을 느낀다.

  '어쩌면.. 이것이 행복해지는 길 아닐까요?'

 

  나도 진심으로 답해주고 싶었다. 믿고, 나아가라고. 후회라는 놈 역시 행동하는 자에게만 주어지는, 달고도 쓴 결실같은 것이라고.

  매일 아침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 미소 지을 수 있다면, 힘들고 지친 순간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면, 행복은 이미 당신과 함께라고.

  오랜 침묵을 깬 그녀의 발언이, 그 생사를 알리는 듯 간헐적인 비명이 되어 대기에 흩어질 때-

  손을 뻗어 그녀를 품에 안는다. 온기를 전한다. 그녀는 내가 되고, 나는 그녀가 되어 우리는 드디어 만나게 된다.



  그녀의 입술에서 흘러나오는 것은 다름아닌, 나의 목소리-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 4,  (0) 2011.03.04
Feb 19, 입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2) 2011.02.19
Feb 19, 바람이 분다-  (33) 2011.02.19
Jun 30. 그저 흘러가고 있다고-  (0) 2011.01.30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Jan 2, 두 마리 토끼-  (0) 2011.01.02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acebook.com/mazinggaa BlogIcon 마징가 2011.07.30 01: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연히 블로그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혹시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에 부분인가요? 웬지 느낌이 그렇게 들어서요 ^^;;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 글이네요 ..

  2. Favicon of http://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2.01.24 17: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 소소한 끄적임입니다 ^^

 



  별다를 것도 없는 일상, 거칠어지는 것은 비단 피부만이 아니게 되었다. 모가 나는 마음에는 바를 약도 없는 까닭에 되도록 긍정적인 인싸이트를 유지하려 발버둥치는 것이 고작이다. 툴툴거리는 것이 지겨웠던 모양인지 한 친구녀석은 현실을 바꾸려 들지 않고 투정만 하는 내게 강한 자극을 주었고, 나는 극단적인 두 가지 선택을 양 손에 쥐고 고민하게 된다. 하얗게 동이 트던 그 순간, 여러가지 감정이 복잡하게 뒤섞인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은 단 한 사람으로 이것이 빛인지 그림자인지 알 수가 없다라는 생각에 또 다른 고민에 빠져 출근길에 오르던 기억이 난다.

  '힘들다.'라는 지인의 말에 '어짜피 힘들꺼면 실행에 옮기고 힘들어도 똑같아요-'라고 답한 내 자신의 말,
  그것은 어쩌면 나 스스로에게 전하고자 했던 말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여전히 열린 결말, 그저 흘러가는 이십대의 마지막 청춘이여.






신고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래된 사진들을 뒤적이다 보면, 가끔 이런 생각이 들때가 있다. 그때 그 순간, 셔터를 누르던 그 순간의 내 곁에 있던 그 사람이 오랜 세월이 지난 후에 이 사진을 어딘가에서 보게 된다면 기억할 수 있을까. 카메라를 들고 서 있던 나의 옆모습을, 노을이 지던 그 거리를, 그 시절의 우리를. 그렇다고 하면 그것은 분명 가슴 벅찬 일일테고 그렇지 않다 하면 그것은 현실이다. 지나간 사랑이 말했듯, 나는 추억을 먹고 사는 모양으로- 폭풍처럼 휩쓸고 지나간 사랑이란 폐허에서도 꿋꿋하게 웃어낼 수 있는 독한 여자이기 때문일까.

  그러고보니, 블로그 카테고리를 바꿔야겠다.
  스물아홉 여자사람-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b 19, 바람이 분다-  (33) 2011.02.19
Jun 30. 그저 흘러가고 있다고-  (0) 2011.01.30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Jan 2, 두 마리 토끼-  (0) 2011.01.02
Dec 21,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2) 2010.12.21
I need something..  (2) 2010.11.28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aystyle.net BlogIcon Ray  2011.01.16 02: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29..... 아.. ^_^;;;;;

    이제 +1 이면 30으로 넘어가네요.. ㅠㅠ

 



  그 고요하던 새벽, 인적 하나 없는 도쿄의 시내를 터벅터벅 가로질러 편의점에서 오니기리와 푸딩을 사오던 길. 혼자임에도 혼자가 아니던 그 시절의 나는 무서울 것도 없었고 그저 앞만 보고 달리던 아가씨였다.

  가끔 그 시절의 꿈을 꾼다. 그런 날은 하루가 유독 힘들다.

  어쩌면, 맞지 않는 옷을 입으려고 애쓰는 것이 아닐까. 이 길이 과연 내게 맞는 길일까. 단지 내가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마음에 그저 억지로 버티는 것이 아닐런지. 정답은 없지만 이 모든 것이 오답임에는 분명한 나날.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고요해지다. 숨막히는 정적이여-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n 15, 알고 있을까?  (1) 2011.01.15
Jan 2, 두 마리 토끼-  (0) 2011.01.02
Dec 21, 눈물도, 한숨도 나오지 않는다.  (2) 2010.12.21
I need something..  (2) 2010.11.28
Nov 18, 추억은 어디에-  (1) 2010.11.18
Nov 15, And then there were none.  (1) 2010.11.15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12.22 19: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오지 않는 것은 나올 것이 없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네요...

alone,

글쟁이의 사진놀이 2010.12.04 18:00 |

 


                                                                                                                               *상기 이미지는 촬영을 위해 연출된 것임을 밝히는 바입니다.

  
 
  혼자가 되는 순간, 나누었던 그 마음은 모두 과거가 되었다-
  나는, 너는, 우리는, 그 순간의 우리는 어디로 가버린걸까..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4) 2011.03.21
겁쟁이  (8) 2011.03.21
alone,  (2) 2010.12.04
사랑은 퇴색이다,  (1) 2010.12.02
그곳에 네가 있을까-  (29) 2010.11.17
때로는 **** 싶어진다,  (3) 2010.11.14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12.05 19: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혼자가 되는 것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뿐이라고 위로할뿐이죠...

  2. Favicon of http://comment-draguer.info BlogIcon technique de drague 2012.02.16 09: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랜드 감사 이상 주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