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행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0.11 Oct 11, 평행선- (3)
  2. 2010.08.27 Aug 27, 나는, 덧없이 슬프기 마련이다. (1)

 



  1+1=2가 되는 것에는, 1'와 1"의 암묵적인 동의가 전제한다고 하겠다. 둘중에 하나라도 'NO'를 외쳤다면, 2라는 결과는 도출되지 않았을 터.

  진정으로 닿고 싶다면 바라는 만큼 행하라.
  그렇지 않고서야 평행선을 벗어날 수 없을 것이다.

  이 세상에 독선이 용납되는 관계는, 결단코 없다-(이는 나에게도 해당되는 말이렷다.)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Oct 16, 신뢰  (0) 2010.10.16
Oct 12, 울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2) 2010.10.13
Oct 11, 평행선-  (3) 2010.10.11
Oct 10,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7) 2010.10.10
Oct 5, 실로 오랫만의 두근거림-  (8) 2010.10.05
Oct 2, 벌써 10월.  (1) 2010.10.02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zis.net BlogIcon azis 2010.10.12 09: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정으로 닿고 싶다면 바라는 만큼 행하라.

    정말 와 닿는 말입니다. 노력하고 또 노력 해야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10.12 16: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만나야 하는데... 만나야 하는데...

  3. Favicon of http://anki.tistory.com BlogIcon Anki 2010.10.12 22: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세상에 완벽한 평행선은 극히 드문거 같아요...
    손으로 선 두개를 완벽히 평행하게 그리는것도 어렵죠...
    평행해 보여도 시간이 걸리면 언젠간 만나겠죠...ㅎㅎ

 



  이른바 '문화'가 있는 시대에 태어나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나날이다. 글을 깨우치고, 어설프게 연필을 잡던 아이의 집에는 항상 책이 풍족했다. 제 또래의 큼지막한 글씨의 동화책부터 손에서 책을 놓지 못하는 어머니의 영향으로 늘어나는 책까지, 해가 뜨기 전부터 잠들기 전까지 책장을 넘겨대도 책이 부족할 날이 없었다. 그리고 음악. 아이의 어머니는 클래식부터 올드팝까지 아우르는 취향을 가지고 있었으며 그녀의 딸이 거실에 진열된 LP판을 꺼내어 턴테이블에 얹을 때까지의 시간은 고작 몇 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제 컴퓨터를 갖게 되던 9살, 아이는 새로운 세상을 접하게 된다. 종이에 담겨있던 텍스트는 컴퓨터 화면으로 옮겨지게 되고, 인터넷이 보급화되면서 생성된 온라인 사회는 미지의 세계, 그 자체였다. 도서, 음악, 영화, 애니메이션, 0과 1로 이루어진 생산적인 산물들, 아이는 그 모든 것과 뒤엉켜 성장한다.

  '감수성이 풍부해서 좋겠어요'라는 말은 뒤집으면 곧, 그만큼 방어력이 떨어지고 자극에 노출되기 싶다는 말이 된다. 작게 받을 상처도 크게 벌어지고 그에 따른 고통 또한 커지기 마련이니, 웃을 일보다 그렇지 못한 일들이 비일비재한 우리네 삶을 살아가는 나는, 덧없이 슬프기 마련이다.









 아이야, 웃어라.
 

신고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p 14, 친구야, 진심으로 축하해.  (1) 2010.09.14
行ってまいります  (4) 2010.08.31
Aug 27, 나는, 덧없이 슬프기 마련이다.  (1) 2010.08.27
Aug 16, 울지 않는 새-  (2) 2010.08.16
Aug 6, 가슴 속에-  (6) 2010.08.06
Jul 29, 떠나다.  (2) 2010.07.30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08.27 17: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상처가 많으면 감수성이 풍부해지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