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 18,

스물아홉 여자사람 2010.04.18 01:15 |

  남부순환로를 빠져나와 테헤란로로 마악 들어서던 때였다, 메뚜기 같은 지선버스가 내 앞에서 급정거를 하던 순간은. 빠-앙, 미국에 다녀온 후에 생긴 습관 중에 하나가 '되도록 경적을 울리지 않는다'였는데 누적된 피로에 신경이 날카로워진 듯 어느새 내 손은 클랙슨을 누르고 있었다. 그런데 이 버스, 미동도 하지 않는다. 우회전 전용으로 한차선인 까닭에 여지 없이 버스 뒤에 멍하니 서서 수분을 기다렸다. 집에 가서 샤워를 하고 눕고 싶다는 일념 하나로 고개를 주억거리는 찰나, 난데 없이 시야가 흐려지는 것이 아닌가. 깜-빡, 눈이 무겁다. 오른쪽 눈을 가려본다. 왼쪽 눈이 보이지 않는다. 종일 렌즈를 끼고 있던 탓에, 만성 안구 건조증인 내 눈이 말 그대로 렌즈를 튕겨내버린 것이다. 주책맞게 힘이 좋은 각막 녀석이 아닐 수 없다.  불행 중 다행으로 짧디 짧은 속눈썹에 간신히 매달린 렌즈를 집어 들어 거울을 내려 볼 사이도 없이 쑤셔 붙였다. 깜-빡, 렌즈가 눈에 일체화되려는 순간 그제서야 메뚜기가 움직인다. 나도 급히 차를 출발시킨다.

  2차선으로 차선을 변경하며 흘끗 바라보니 버스 기사아저씨는 태평한 얼굴이다. 물리적인 고장 문제도, 버스 승객 내부 문제도 아니었던 모양이다. 원인 불명으로 버스가 내 앞을 가로막지 않았더라면, 스피드광인 나는 분명 테헤란로를 질주하다가 졸지에 시력을 잃고 어딘가에 처박혔을 것이다.

  멀쩡하게 살아가라는 어딘가의 계시였을까. 가벼운 사고라도 났으면 돌아오는 월요일을 피할 수 있었을 터인데 생각하는 나는 치졸하기 그지 없구나.




'스물아홉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r 23,  (13) 2010.04.23
Apr 19,  (2) 2010.04.19
Apr 18,  (1) 2010.04.18
Feb 16, 2009  (0) 2010.04.15
Apr 6  (4) 2010.04.06
Apr 5  (0) 2010.04.05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dverto.tistory.com BlogIcon 아드 2010.04.18 01: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끔 정말 이게 우연일까? 라고 생각될 정도의 일이 생겨날때가 있죠. 모든 것이 필연이란 말도 그래서 나온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일종의 계시라고도 생각되시면 마냥 감사드리면 되겠지요. 그 분은 쿨 하셔서 "머, 그 정도야." 하면서 씩 웃어주고 가시지 않을까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