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따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02 사랑은 퇴색이다, (1)

 



  한 때의 빛이, 그 광채가 스러지는 것은 찰나보다 더 짧은 순간이다.
 
  죽을 듯 살 듯 마음 다해 사랑하던 이도 사라지고
  그대 없이는 떠오르지 않을 것 같던 아침 해도 변함 없다.

  퇴색된 사랑 앞에
  남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이제 사랑을 믿지 않는다.
 






신고

'글쟁이의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겁쟁이  (8) 2011.03.21
alone,  (2) 2010.12.04
사랑은 퇴색이다,  (1) 2010.12.02
그곳에 네가 있을까-  (29) 2010.11.17
때로는 **** 싶어진다,  (3) 2010.11.14
거짓  (8) 2010.10.26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0.12.03 18: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믿을 수 없는 것인지 믿지 않는 것이지 모르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