꺼내놓지 않으면 잡아먹힐 것 같았기에 써내려가던 것이 시작이었다.타인이 이해하기에 다소 불친절한,의식의 흐름을 글로 표현하는데 익숙해진 내가 처음으로,읽어줬으면 하는 누군가를 떠올리며 펜을 들었다.전하고 싶은 마음을 한가득 담아,그 언젠가의 그대에게 전해지기를 바라며-

신고

'서른다섯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도 모른다  (0) 2017.06.05
웃다가 울면-  (0) 2017.05.18
들리나요,그대-  (0) 2017.05.18
당신도 그랬을까,  (0) 2017.05.17
새로운 습관,  (0) 2017.05.17
5월 13일  (0) 2017.05.12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