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외면하면 나조차도 모른다.

지고 가려니 처연하고
놓고 가려니 어렵구나.

견딜 수 있는 고통과 시련만 주신다더니
내가 얼마나 강하다고 생각한 것이외까.

신고

'서른다섯 여자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복받지 못한 계정  (0) 2017.06.08
돌아올 이유가 없는 곳,  (0) 2017.06.08
아무도 모른다  (0) 2017.06.05
웃다가 울면-  (0) 2017.05.18
들리나요,그대-  (0) 2017.05.18
당신도 그랬을까,  (0) 2017.05.17
추천부탁드려요 ~~~ `
한RSS추가 구글리더기추가 올블로그추천 블코추천
Posted by 사진찍는글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